(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마리아치'(길거리 악사) 복장을 한 괴한들의 총기 난사 사건을 수사 중인 현지 사법당국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마리아치'(길거리 악사) 복장을 한 괴한들의 총기 난사 사건을 수사 중인 현지 사법당국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송고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는 외국인에 대한 나주출장샵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추방하기 위해 일본의 165개 인권 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2016년부터 SNS를 통해 헤이트스피치 반대운동을 펴고 극우단체 집회를 저지하는 한편 헤이트스피치 억제를 위한 법과 조례 제정을 촉구해왔다. 이 단체의 세키타 히로오(關田寬雄·90) 회장은 “지금 일본에서 일어나는 헤이트스피치는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며 “우리는 헤이트스피치에 대항해 인간 존엄성을 회복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오기소 겐 씨는 2천회에 걸쳐 40만 명 이상에게 사이버 불링(cyber-bullying·인터넷상 괴롭힘) 예방을 위한 청주출장샵 인터넷 에티켓 교육을 실시했다. 그는 “인터넷상 허위사실 나주출장샵 유포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며 “얼굴을 맞대고 할 수 없는 말이라면 인터넷에도 역시 올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부산출장샵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